언젠가는 마추피추를..

badsaarow.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다이어트 시작 2주차 내 일상

운동도 안하고, 먹는것도 자제안하고 막 먹다보니 85kg까지 체중이 늘었다.
이제 맞는 바지가 없다.
가장 큰 불편함은 코골이가 심해지면서, 자다가 숨이 막혀 깨는 것이다.

이제 자제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예전처럼 거장한 다이어어트가 아니라, 그냥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얼마를 빼겠다 목표도 없다.
그냥 필요없이 많이 먹지 않는 것으로..
구내식당에서 밥 먹다보면 양조절에 실패하여 과식하게 되어 도시락을 싸 가지고 다니기 시작했다.

지난주까지는 파프리카를 먹었고,
이번주부터는 당근이다.

오늘의 점심 당근.

당근 양 자체는 많아서, 먹다보니 허기는 사라진다.
점심을 간단히 먹으면서 좋아진 점 하나는 식곤증이 없어졌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검색


통계 위젯 (화이트)

020
151
885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