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는 마추피추를..

badsaarow.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신륵사 우리나라

추석 전날 아내가 집안에서 음식 준비를 하는 동안, 딸내미를 데리고 나들이를 나섰다.

목적지는 신륵사.
여주에 있다는 것만 알고, 그냥 네비게이션에 목적지를 입력하고 출발했다.
여주면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을 줄 알았다.
그런데 막상 가보니, 휙하니 산책삼아 가기에는 먼 거리였다.

1시간반 가량을 고속도로와 국도를 주행하여 도착했다.
무척 낯 익은 장소였다.
여주에서 양평으로 가는 다리를 건너면 바로 있는 곳이고, 시내와 가까워 이곳을 여러차례 지나쳤는데, 여기에 유명한 절이 위치하고 있는 줄은 몰랐었다.
여주생활도자관이 있는 곳에 같이 있었다.

-여주생활도자관.  전시회가 없어서 그런가 텅 비었다.

- 물 만난 물고기마냥 물만 보면 첨범첨벙 들어가려고 하는 딸내미.

- 신륵사 가는 공원길.  
- 신륵사 입구.  왼쪽이 주차장, 오른쪽은 인도.  아직 공사중인데 어수선한 분위기.


- 4대강 공사로 영 좋게 보이지 않은 된 강 넘어 풍경
- 강넘어 공사중인 아파트와 타워크레인이 이곳의 주된 경치인가 보다

- 입구를 지나 뭔가 어울리지 않게 너무 인공적인 모습의 산책로.


입장료 2,200원을 내고 입장했다.  
절 내부도 공사중이고, 외부는 4대강으로 공사중이고 하여 어수선한 분위기라 입장료가 아깝긴 하지만, 먼 길을 달려온 것이 아까워 들어갔다.

산이라 부르기엔 어색한 언덕에 위치한 사찰이라, 다른 절과는 많이 다른 느낌이었다.
시내에 위치한 포교원같은 느낌으로, 절 자체의 규모도 아담했다.

- 사찰 내부.

- 뒷동산 올라서 본 절 풍경.  나무때문에 안 보이는군.
- 신륵사의 유명한 문화재.  보제존자 석종.

고려말, 조선초에 무학대사 등과 함께 이름난 승려인 나옹화상을 위한 부도탑, 부도비, 석등이 있는데, 이 곳 신륵사 보제존자 석종은 전형적인 석종형 부도탑의 모습으로 신라에서 고려초까지 유행한 것이라 한다.
그래서 일반적인 팔각형 모습이 아닌 돌종의 모습을 하고 있는거라 하는군.

-잠자리 잡아 달라는 딸내미의 지시에 잠자리 한마리 잡아 줬더니 좋아한다.


- 신륵사 대장각기비

극락보전 서쪽 언덕에 있었던 불경을 만들어 보관하던 곳인 대장각을 세운 내력을 새긴 것으로, 목은 이색이 고려 우왕시절 시절 세웠다고 하는군.


- 신륵사 다층전탑. 
벽돌로 쌓아 만든 전탑으로 우리 나라에 남아 있는 고려 시대의 유일한 전탑이라고 한다. 남한강을 내려다 보는 위치에 있고,  신륵사가 있는 이 곳이 조포나루였다고 하는군.


- 3층석탑 옆에 공사중인 정자.  

신륵사를 검색해보면, 이 정자와 남한강이 같이 나오는 구도의 사진 제일 먼저 나오는데, 좋은 장면을 볼 수 없어 아쉽더군.
이 곳 신륵사에서 남한강 풍경을 즐기면서 잠시 쉴 수 있는 멋진 곳이라는데 말이다..


덧글

  • 뽀다아빠 네모 2011/10/17 11:05 # 답글

    헉! 제일 중요한 정사가 공사 중이군요....신륵사에서 정자 빼면 시체...

    (오랜만에 포스팅 하셨네요...ㅋㅋ)
  • 언젠가는 2011/10/24 19:38 #

    오랜만 포스팅이다 보니, 글도 잘 안 써지더군요. ㅋㅋ
    정말이지 신륵사를 정자보고 갔었는데, 정자가 공사중이라 좀 실망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구글검색


통계 위젯 (화이트)

3848
244
848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