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는 마추피추를..

badsaarow.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바다낚시, 그리고 좌초사고 목격 우리나라

1년에 한두번 가는 바다 낚시.
작년에는 한번 갔었고, 올해 처음으로 가는 5월 22일 낚시.

출항이 새벽 4시 30분이라고 3시반까지 낚시배 사무실까지 오라고, 두어시간 자고 밤 12시에 일어났다.
11물이라 그리 좋지 않은 물때라서 그런가 10년이 넘는 낚시생활동안 처음으로 사람이 거의 없는 낚시였다.

4시반부터 배는 2시간반을 움직여 덕적도쪽으로 이동하여, 8시부터 낚시줄을 드리웠다.

- 원래 빽빽이 사람이 있어야 하는데, 아주 간간이 있었다.  
40명정의 낚시의자 정원인데, 15명의 낚시인원밖에 없었다.


- 날씨도 쾌청하고, 덥지도 않아 낚시하기 딱 좋은 날씨인데, 고기는 안 잡혔다.


회는 점심 먹기전에 먹어야 제맛이라, 같이 간 일행과 함께 오전내내 잡은 우럭 두마리로 에티타이저를 하고 나니, 배는 어디론가 이동하기 시작했다.

어떤 배를 향해 이동했는데, 배의 모양이 좀 이상해보였다.

- 배 앞부분이 들려 있는 걸로 봐서, 배가 걸린 거였다.


- 구명조끼를 입은 좌초선의 승객들이 내가 탄 배로 다 옮겨 탔다.


- 배를 암초에서 끌어내보려고 시도하지만, 실패

- 물이 빠지는 시기라, 배는 점점 앞으로 들어지더군.



- 배의 뒷부분은 이미 잠기기 시작

- 이제 해경 도착. 


해경이 도착하길래, 뭔가 좌초선의 승객이 이송하던가, 배를 끌어내던가 할 줄 알았다.
그냥 선장만 태우더니, 사고 조사하는 듯 했다.


- 한참후 해경의 커다란 공기부양정도 왔다.

공기부양정이 오길래, 진짜 배를 끌어내는 작업을 할 줄 알았다.
공기부양정도 그냥 사고 조사만 하는지, 두시간 가량을 이리저리 움직이면서 위용만 뽐내다 갔다.

이번 사고로 물론 가장 불쌍한 사람은 사고 선박 선주이겠지만, 그 다음으로 불똥이 튄 사람은 우리 낚시배의 주방아줌마.
우리배 승선인원인 20명의 밥만 준비하고 있다가, 느닷없이 구조된 좌초선박의 40명의 점심을 추가로 하느라 입이 이만큼 나왔다.

좌초선박은 다시 바닷물이 들어올 때 건졌다고 9시 뉴스에 나오더군.

그나저나 바닷물 빠지는 것 보니, 자연앞에 방심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검색


통계 위젯 (화이트)

2534
136
850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