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는 마추피추를..

badsaarow.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회사에서 키우는 식물 내 일상


화분도 없이 종이컵에서 2년째  생존하고 있는 내 식물

예전에 농부라는 소리까지도 들었었는데, 이렇게 식물에게 모진 환경을 방치하고 있다니..



화분하나 구해, 드디어 옮겨 심었다.  
그동안 비좁은 종이컵에서 물로만 생명을 연장해왔었는데, 수고했다.


그런데, 이게 이름이 뭐였더라?

유티때 노경희책임님이 산 화분을 분갈이하면서 줄기 하나 띄어 키우는 것이었는데, 이름이 기억안나는군.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검색


통계 위젯 (화이트)

2534
136
850936